22.09.21 제주항공, 인니 마나도시 직항 노선 개설

제주항공이 인도네시아 해양도시 마나도(Manado)에 취항한다. 해외입국자 자가격리 면제 방침으로 여객수요가 늘어날 것을 기대하며 신규 취항한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제주항공은 올리 돈도캄베이(Olly Dondokambey) 북술라웨시 주지사와 북술라웨시 주의 수도인 마나도 직항 노선을 다시 개설하기 위해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

인천~마나도 직항 노선에 관한 MOU는 이날 제주항공 사무소에서 체결된다.

올리 돈도캄베이(Olly Dondokambey) 북술라웨시 주의 주지사는 “한국과 태평양 국가에서 북술라웨시 주의 수도인 마나도까지 직항 노선을 다시 개설한다”고 말했다.

그는 타이거 스쿠트 항공을 이용해 싱가포르~마나도 노선을 개통했다. 마나도는 술라웨시섬의 북쪽, 미나하사 반도 북동단에 있는 항구도시이다. 술라웨시해(海)에 면한 천연의 양항(良港)으로, 미나하사 지방의 정치·경제·문화의 중심지이다.

인도네시아 노선은 발리에만 집중돼 레저 수요를 보다 다양한 지역으로 분산해야 한다는 지적이 끊임없이 제기됐다. 이에 제주항공은 한국에서 마나도로 가는 관광객을 유치할 잠재적 시장으로 목표로 삼을 예정이다.

제주항공은 최근 방역당국의 해외입국자 자가격리 면제 발표에 맞춰 국제선 정상화를 위한 시동을 걸고 있다.

제주항공은 “현재 중국·일본·동남아·대양주 등 40여개의 국제노선에서 정기노선 허가를 받았으며, 해외 방역상황 등을 고려해 지속적으로 국제노선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출처: https://haninpost.com/archives/59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