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8.31 9월 3일부터 한국 입국 시 입국전 코로나19 검사 폐지

9월 3일부터는 입국 전 코로나19 검사 의무가 폐지되는 것이며 한국내 입국하는 모든 사람은 코로나19 PCR(유전자증폭) 음성 확인서를 제출하지 않아도 된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부 제2차관)은 31일 중대본 회의에서 “9월 3일 3시부터 한국내 도착하는 비행기편이나 선박편을 이용하시는 모든 내-외국인은 PCR 음성 확인서를 제출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밝혔다.

앞서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는 입국 전 코로나19 검사를 폐지하고, 입국 직후 검사로 대체해야 한다는 의견을 정부에 제시한 바 있다.

현재 국내에 입국 시 인국 전 48시간 이내의 PCR 검사 또는 24 시간 이내의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 (RAT) 음성 확인서를 제출해야 하고, 입국 후 1일 이내에 PCR 검사 결과를 추가로 받아야 한다.

한편 입국 후 PCR 검사 의무는 유지된다. 이기일 1총괄조정관은 이에 대해 “해외 유행 변이를 차단하기 위한 최소한의 조치임을 헤아려달라”고 말했다.

출처: http://www.aseandail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03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