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12.29 인도네시아 온라인 쇼핑, 서부·중부·동부 지역별 다양한 트랜드

2021년이 끝나가면서 토코피디아를 포함한 온라인 마켓플레이스들이 인도네시아 동쪽부터 서쪽까지 다양한 지역에 분포하고 있는 고객들 사이에서 두드러진 경향을 관찰하고 있다고 자카르타포스트가 29일 보도했다.

인도네시아의 서부지역에서는 쇼핑객들이 전자제품만 아니라 가정용품, 건강 및 미용 제품, 식품 및 음료에도 관심이 많은 동시에 토코피디아(Tokopedia)와 같은 온라인 마켓에서는 작년보다 1.5배까지 쇼핑이 증가하고 있다.

동부자바 수라바야에서 가죽제품과 기념품을 생산하는 수공예품점 베른 인도네시아(Verne Indonesia)는 매달 토코피디아에서만 50~60건의 매출을 처리하고 있는데, 이는 지난해 거래량의 2배에 달한다고 한다.

반면 중부 인도네시아는 가정용품, 건강·뷰티제품, 전자제품, 패션 등의 거래가 급증했으며, 서부와 마찬가지로 온라인 마켓에도 150%의 증가율을 보이며 더 많은 상점들이 몰리고 있다.

삼발로아 전문점 삼발라자로아(Sambal Raja Roa)의 경우는 매출의 약70%가 토코피디아에서 나오며, 토코피디아의 KTP(Kumpulan Toko Philihan) 프로그램에 참여한 후 수익이 3배 증가했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의 동부지역은 상황이 조금 달라서 토코피디아만 놓고 보면 2020년부터 거래가 두 배로 증가했는데, 최고 카테고리는 전자제품뿐만 아니라 건강과 미용, 패션, 식음료였다.

수라바야와 마찬가지로 현지 수공예품 전문점들도 상당한 수익 증대를 누렸는데 한 예로, 파푸아에서 온 음식, 음료, 기념품을 파는 온라인 상점 블란자 뜨르무라(Belanja Termurah)는 거래 건수가 2021년 2분기 이후 3배 증가했다고 밝혔다.

위에서 언급한 상점들은 하이퍼로컬(Hyperlocal) 포함해 토코피디아가 시작한 많은 이니셔티브의 혜택을 받고 있는 많은 중소영세기업(MSME) 중 일부에 불과하다.

하이퍼로컬은 각 지역의 다양한 쇼핑 트렌드를 반영하고 쇼핑객을 가장 가까운 판매자와 연결하고 있다. 따라서 하이퍼로컬을 활용하는 모든 중소영세기업(MSME)은 성장하고 충성 고객 기반을 유지할 수 있는 동등한 기회를 얻게 된다.

토코피디아의 대외 커뮤니케이션 수석 책임자인 에켈 찬드라 위자야(Ekhel Chandra Wijaya)는 토코피디아는 해시태그인 #SelaluAdaSelaluBisa(항상 있고 항상 가능)을 통해 인도네시아 국민들이 기술을 통해 변화하는 시대를 극복하도록 돕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며, 최고의 혁신을 제시하기 위해 전략적 상거래 파트너들과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The Jakarta Post, 12.29)


출처 : https://www.thejakartapost.com/business/2021/12/29/western-central-and-eastern-indonesia-show-diverse-trends-in-online-shopping-behavior.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