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12.11 인니 정부,한국가스공 세노로 가스전 20년 연장

한국가스공사가 지분 투자한 인도네시아 세노로(Senoro) 가스전이 인니
정부로부터 20년간 사업 연장 허가를 받았다. 다만 가스공사가 연장계약서 체결 승인 여부를 확정하지 않아 좀더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중부에 위치한 세노로-톨리(Senoro-Toili) 가스 광구 공동 투자자들은 인도네시아 정부로부터 20년 연장 허가를 승인받았다. 승인
시점은 계약이 만료되는 2027년 12월이다.

인도네시아 세노로 가스전 사업은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에서 생산된 천연가스를 DSLNG 액화플랜트 및 현지 전력회사, 비료공장에 판매하는 사업이다.

합작 투자자인 메드코 에네르기(Medco Energi)는 “세로노 톨리 작업 구역 개발은 오는 2025년에 완료 예정인 남부 세노로(South Senoro) 가스전 개발과 함께 인니 정부 요청에 따라 탐사 활동을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노로 톨리의 일일 최대 생산량은 작년 한해 일일 3억3700만 입방피트의 가스에 도달했으며, LNG 설비에 270MMcfd가 공급됐다. 이번 허가증에는 8700억 입방피트의 매장량과 2.7 Tcf의 추가 예비자원이 포함됐다.

로날드 구나완 메드코 석유개발(E&P) 사장은 “정부가 설정한 생산 목표를 달성하고 지역 사회 권한 부여 프로그램을 통해 운영 주변 지역의 산업과 지역 사회를 지원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출처: https://haninpost.com/archives/47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