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12.02 인니, 오미크론 차단 강화…공무원 출국금지·격리 10일

인도네시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오미크론' 유입 차단을 위해 국가 공무원의 출국을 금지하고, 입국자의 의무 격리기간을 10일로 더 늘리는 등 추가 대책을 발표했다.


인도네시아 해양투자조정부는 2일 오미크론 변이 유입 차단을 위한 추가 조치를 홈페이지 등을 통해 공지했다고 현지 매체들이 보도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지난달 29일 오미크론 변이가 발생한 남아프리카공화국과 보츠와나, 홍콩 등 3개국과 이들 국가에 인접한 8개 국가 등 총 11개국에 최근 14일 이내 머무른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했다.

이후 미국과 일본, 한국 등 여러 국가에서 오미크론 감염 첫 확진자가 나왔지만, 인도네시아 정부는 아직 입국 금지 대상국을 늘리지는 않았다.

대신 3일이었던 입국자의 호텔 격리 기간을 7일로 연장한 데 이어 3일부터는 10일로 더 늘린다.

한국 정부 역시 3일부터 16일까지 2주간 해외에서 들어오는 모든 여행자는 국적이나 예방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10일간 격리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연말연시·방학을 맞아 한국에 다녀오려던 인도네시아 교민들은 '20일의 격리기간'은 감당하기 어렵다며 속속 비행기표 예약과 방문 일정을 취소하는 분위기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아울러 자국민에게 해외여행을 자제해 달라고 권고하고, 국가 공무원의 출국을 한시적으로 금지했다.

루훗 판자이탄 해양투자조정부 장관은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정보수집·연구를 계속해나가는 동안 유입 차단 조치를 주기적으로 평가 시행할 것"이라며 "보건 의료진에 이어 노인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부스터 샷(추가접종)을 내달 시작하려 한다"고 말했다.


지난 6∼7월 델타 변이 확산으로 확진자 '폭증 사태'를 겪고, 지난달부터 겨우 일상을 되찾았던 인도네시아는 오미크론 변이 유입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확진자가 폭증하면 인도네시아는 병실·산소·의약품 부족 현상을 또다시 겪을 수 있다.

인도네시아는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7월 15일 5만6천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지난달 중순부터 1천명, 이달 중순부터는 500명 아래로 떨어진 상태다.

인도네시아의 확진자는 전날 278명이 추가돼 누적 425만6천명, 사망자는 10명 늘어나 14만3천명이다.


출처: https://m.yna.co.kr/view/AKR20211202075000104